애플 인문학 │조성환 볼륨배지시즌배지

고유주소 시즌2.5 / Vol.31 애플 코드와 씨드 (2013년 06월 발행)

“새로운 창조는 예측 불가능하지만, 여전히 우주 내에 면면히 계속되고 있다. 나는 언제나 이 창조를 경험하고 있다고 믿는다.” 1930년 옥스퍼드대학 철학 모임에서 《스웨덴 학술지》에 기고한 글의 시작 부분이다. 그들은 우리가 경험하는 창조가 추상적이고 정신적이어서 제대로 표현하기 어렵다고 토로한다. 또한 새로운 창조, 혁신이 시작될 때 예측할 수 없는 ‘무(Rien)’가 나타나서 모든 것을 변화시킨다고 강변한다. 우주가 창조의 섭리 안에 존재한다는 사실을 안다면, 그 속에서 일어나는 혁신은 새로운 변화의 또 다른 시작임을 이해할 것이다. 애플은 바로 이 ‘무(Rien)’의 실체다. 우리는 애플의 ‘무’를 예측할 수 없지만, 기대할 수 있다. 그리고 삶 속에서 이미 애플로 인한 변화를 목도했고, 여전히 경험하고 있다. 그것은 애플이라는 브랜드의 힘이다.

The interview with 충남대학교 산업미술학과 교수 조성환

 

점 같은 공간 섬광 같은 시간

‘디자인은 인간이 만든 창조물의 영혼이다.’ 스티브 잡스는 제품에 영혼을 담았다고 표현했다. 다시 말해 애플 브랜드의 모든 창조적 활동과 제품의 정체성은 ‘인문정신’에 기초한다고 볼 수 있다. 그의 영혼에 영향을 준 사람 중에 18세기 영국 작가 윌리엄 브레이크(William Blake)가 있다. 스티브 잡스는 아이디어가 막힐 때마다 그의 시집을 펼쳤다고 고백했다. 윌리엄 브레이크의 <순수의 전조(前兆), Auguries of Innocence)>라는 시의 일부다.

 

한알의 모래 속에서 세계를 보고
한송이 들꽃 속에서 천국을 본다.
손바닥 안에 무한을 거머쥐고
순간 속에서 영원을 붙잡는다.
To see a world in a grain of sand and a heaven in a wild flower.
Hold infinity in the palm of your hand and eternity in an hour.

 

 

길지 않은 문장에 철학과 물리학이 교차한다. 세상의 진리를 압축해 놓은 듯 개념이 선뜻 손에 잡히지 않는다. 그러나 한 단락씩 들여다보면 단순히 눈에 보이는 자연 현상에서 보이지 않는 영역으로 사고가 확장됨을 알 수 있다. 또한 시점이 사물에서 인간(영혼)으로 옮겨감을 볼 수 있다. 러시아 출신 미국 소설가 블라디미르 나보코프(Vladimir Nabokov)는 “시인은 시간의 한 점에서 일어나는 모든 것을 느끼고, 과학자는 우주의 한 점에서 일어나는 모든 것을 본다”고 했다. 바로 아인슈타인 상대성원리의 결과다. 시인과 과학자는 같은 곳에 있어도 서로 다른 것을 본다. 따라서 서로의 경험과 관점이 교차할 때 그 지경은 생각할 수 없을 만큼 넓어진다.

 

 

 

* 이 아티클의 전문을 읽으시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1. 현재 유니타스브랜드는 매거북의 모든 기사를 온라인에서 편리하게 보실 수 있는 유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멤버십 안내 페이지 바로가기)

2. 기사는 무료(share) 기사와 유료 기사로 구분되어 있으며 온라인 로그인 시 무료 기사를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3. 무료 기사는 [MAGABOOK > 전체보기]에서 볼륨별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또는 MAGABOOK 메인 페이지에서 '무료 기사 보기'를 이용해 주세요.

4. 이 기사에 대한 PDF는 리디북스(유료)(http://ridibooks.com)에서 만나 보실수 있습니다.

유니타스브랜드 문의

About Us

찾아오시는 길

멤버십 문의

  • 070-5080-3815 / unitasbrand@stunitas.com

교육, 컨설팅, 제휴 문의

  • 070-5080-3800 / ahneunju@stunitas.com

매트릭스 단체, 쇼핑몰 문의

  • 02-333-0628 / momente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