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 에피소드 - 초끈이론 볼륨배지시즌배지

고유주소 시즌2.5 / Vol.32 브랜드와 부(富)랜드 2 - VISGRAM (2013년 08월 발행)

8. 에피소드 - 초끈이론 인연, 관계

세린과 정헌은 카페에서 시온을 기다리고 있었다. 세린은 정헌을 몇 번 만나서 바젤하우스의 어려운 상황을 설명했었고, 정헌은 그 이야기를 시온에게 전달했다. 카페로 들어온 시온이 세린에게 가벼운 인사를 건넸다.

 

“성공은 친구를 만들고 역경은 친구를 시험한다.” 권정헌이 먼저 운을 뗐다.

 

“이 상황을 설명하는 가장 적절한 말이에요.” 시온은 아직도 고개를 숙이고 있는 세린을 바라보았다.

 

“오래간만이에요. 코치님.” 세린이 애써 밝게 웃었다.

 

“좋았어. 이제 윤시온 코치가 다시 시작되는 거야. 자! 나는 오늘 아이들의 초연 작품이 있어서 이만 일어날게. 양로원 할머니, 할아버지들이 태어나서 처음 보는 백조의 호수라서 세심하게 준비해야 되거든.”

 

권정헌이 떠나고, 세린과 시온만 남았다. 잠깐이지만 둘은 그 자리가 어색했다. 5개월 동안 함께 일하면서, 열 번의 발레 공연을 봤고, 선물을 골라준 사건 사이에 그들이 미처 몰랐던 결이 흐르고 있었다.

 

“아주 오랜만에 보는 것 같네요.” 시온이 먼저 말을 건넸다.

 

“코치님, 원래 저에게 말 놓으셨잖아요. 아직도 화가 많이 나셨나요?”

 

“뭐… 그때는 코치였지만 지금은… 그냥 아는 사람이잖아요.”

 

“제가 권 사장님을 통해서 부탁한 것도 있고, 아직 배울 게 많으니까 그냥 계속 코치님이라고 부르면 안 될까요? 정말 많이 배웠고, 지금도 배우고 싶어요.”

 

시온은 세린을 말없이 쳐다보았다. 어떤 말이든 하고 싶었지만 마음 속 뭔가를 설명하는 일이 더 어려웠다. 시온은 물을 한 모금 마시고, 뭔가 결심한 듯 세린의 눈을 보며 조용히 말했다.

 

“우리가 지금 이렇게 다시 만난 건 코치와 인턴 관계가 아니잖아요. 예전의 관계가 새로운 관계에 영향을 끼치지 않았으면 해요. 먼저 바젤하우스 이야기는 권사장님을 통해서 다 들었어요. 그게 전부인가요? 아니면 또 다른 이야기가 있나요?”

 

“저희를 인수하려는 회사요.” 세린이 가방에서 뭔가를 꺼내면서 말했다.

 

“어디인가요?”

* 이 아티클의 전문을 읽으시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1. 현재 유니타스브랜드는 매거북의 모든 기사를 온라인에서 편리하게 보실 수 있는 유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멤버십 안내 페이지 바로가기)

2. 기사는 무료(share) 기사와 유료 기사로 구분되어 있으며 온라인 로그인 시 무료 기사를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3. 무료 기사는 [MAGABOOK > 전체보기]에서 볼륨별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또는 MAGABOOK 메인 페이지에서 '무료 기사 보기'를 이용해 주세요.

4. 이 기사에 대한 PDF는 리디북스(유료)(http://ridibooks.com)에서 만나 보실수 있습니다.

스크랩 이메일 인쇄 아티클을 모두 읽었습니다.

인연, 관계

관련배지

* 이 아티클을 읽을 경우 획득할 수 있는 배지 리스트입니다. (배지란?)

유니타스브랜드 문의

About Us

찾아오시는 길

멤버십 문의

  • 070-5080-3815 / unitasbrand@stunitas.com

교육, 컨설팅, 제휴 문의

  • 070-5080-3800 / ahneunju@stunitas.com

매트릭스 단체, 쇼핑몰 문의

  • 02-333-0628 / momente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