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 상상할 수 없는 것을 상상하라 볼륨배지시즌배지

고유주소 시즌2.5 / Vol.32 브랜드와 부(富)랜드 2 - VISGRAM (2013년 08월 발행)

새벽 1시. 오늘도 시온은 브살렐 매장에 혼자 앉아 있었다. 시온은 한승희에게 일주일 동안 완전 색맹의 눈으로 패션 매장을 연출할 수 있는지 확인하고 싶다고 부탁했다. 시온은 모든 옷을 단지 명암만으로 구분해서 걸어 놓았다. 정상인의 눈에는 여러 컬러가 뒤엉켜 있는 그런 모습이었다. 한승희는 시온의 모습을 건너편 길에서 지켜보다가 혼자 집으로 돌아가곤 했지만, 작업 마지막 날에는 일부러 매장에 들어갔다.

 

“엄마, 안 주무셨어요?” 시온이 문을 여는 인기척에 뒤를 돌아보았다.

 

“오늘은 같이 집에 들어가자. 잘 되고 있니?” 한승희가 매장을 훑어봤다.

 

“아이가 물감으로 장난친 것처럼 보이죠?”

 

“그렇지 않아. 어떤 규칙이 있어 보이는데. 사진 찍어서 볼게.” 한승희는 아침마다 윤시온이 정리한 매장을 흑백 사진 모드로 찍어서 보았다.

 

“어떤 규칙이 보이세요?” 시온은 한승희가 찍은 사진을 같이 보면서 물었다.

 

“그라데이션에 충실한 것 같은데? 맞아?” 한승희는 시온을 쳐다보았다.

 

“아니에요, 엄마! 컬러사진을 흑백으로 바꾼 것과 제가 보는 것은 많이 달라요.”

 

“그래? 그럼 잘 모르겠는데. 어떻게 VMD를 했지?”

 

“내가 입고 싶은 옷과 내가 입고 싶지 않은 옷!” 시온은 피식 웃으면서 말했다.

 

한승희는 다시 한 번 벽과 행거에 걸린 옷을 살펴 보았다. 시온의 말이 맞았다.오른쪽에는 시온이 주로 입는 옷들이고 왼쪽에는 그렇지 않은 옷들이 걸려 있었다.

 

“사실 제가 할 수 있는 있는 옷의 분류는 이런 것이 최선인 것 같아요. 어쩌면…”

 

시온의 목소리에는 깊은 절망의 기운이 묻어났다.

 

“시온아, 그렇지 않아. 너는 지금 정상인의 눈으로 계속 옷을 보려는 거야. 너만이 볼 수 있는 관점으로 옷을 봐야 한다고 말했잖아. 그렇게 봐야 돼. 지금 너의 눈으로 보는 것은 단지 흑과 백으로 보는 것이 아니야. 컬러가 아니라 스타일과 가치 그리고 메시지를 생각하면서 매장을 구성해야지. 매장에 온 사람들에게 옷을 보여주지 말고 이미지, 가치, 느낌을 주는 관점에서 다시 한 번 연출해 봐.”

 

 

* 이 아티클의 전문을 읽으시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1. 현재 유니타스브랜드는 매거북의 모든 기사를 온라인에서 편리하게 보실 수 있는 유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멤버십 안내 페이지 바로가기)

2. 기사는 무료(share) 기사와 유료 기사로 구분되어 있으며 온라인 로그인 시 무료 기사를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3. 무료 기사는 [MAGABOOK > 전체보기]에서 볼륨별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또는 MAGABOOK 메인 페이지에서 '무료 기사 보기'를 이용해 주세요.

4. 이 기사에 대한 PDF는 리디북스(유료)(http://ridibooks.com)에서 만나 보실수 있습니다.

스크랩 이메일 인쇄 아티클을 모두 읽었습니다.

인문학적 가치

관련배지

* 이 아티클을 읽을 경우 획득할 수 있는 배지 리스트입니다. (배지란?)

유니타스브랜드 문의

About Us

찾아오시는 길

멤버십 문의

  • 070-5080-3815 / unitasbrand@stunitas.com

교육, 컨설팅, 제휴 문의

  • 070-5080-3800 / ahneunju@stunitas.com

매트릭스 단체, 쇼핑몰 문의

  • 02-333-0628 / momente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