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seum Brand와 Brand Museum
브랜드에서 뮤즈를 찾다 시즌배지

고유주소 시즌2.5 / Vol.36 브랜드 뮤지엄, 뮤지엄 브랜드 (2014년 06월 발행)

우리와 이름 쓰는 구조가 다른 서양은 Last name이 성이고 First name이 이름이다. 기본 지식이지만 막상 급하게 서류를 작성하다 보면 헷갈릴 때가 있다. 성과 이름이 바뀌는 경우, 전혀 다른 사람이 된다. 그럼 Museum Brand와 Brand Museum은 어떨까? 어느 단어에 악센트를 두느냐에 따라 의미가 달라진다. 전자는 여러 뮤지엄 중 브랜드가 된 뮤지엄을 가리키는 듯하다. 반면 후자는 아주 오래된 브랜드와 세계 브랜드를 모아 놓은 뮤지엄처럼 들린다. 아마도 ‘브랜드’라는 단어의 이해와 경험에서 오는 차이일 것이다.

Last name과 First name

우리와 이름 쓰는 구조가 다른 서양은 Last name이 성이고 First name이 이름이다. 기본 지식이지만 막상 급하게 서류를 작성하다 보면 헷갈릴 때가 있다. 성과 이름이 바뀌는 경우, 전혀 다른 사람이 된다. 그럼 Museum Brand와 Brand Museum은 어떨까? 어느 단어에 악센트를 두느냐에 따라 의미가 달라진다. 전자는 여러 뮤지엄 중 브랜드가 된 뮤지엄을 가리키는 듯하다. 반면 후자는 아주 오래된 브랜드와 세계 브랜드를 모아 놓은 뮤지엄처럼 들린다. 아마도 ‘브랜드’라는 단어의 이해와 경험에서 오는 차이일 것이다.

 

브랜드 자리에 나이키(Nike)를 넣어서 다시 읽어보자. 뮤지엄 나이키 그리고 나이키 뮤지엄으로 읽으면 어떤가. 먼저 나이키 뮤지엄은 말 그대로 나이키의 히스토리 상품이 있는 ‘역사관 및 박물관’으로 이해된다. 반면 뮤지엄 나이키는 누가 먼저 정의하느냐에 따라 의미가 달라진다. 내가 부여하고 싶은 의미는 ‘뮤지엄으로서 나이키’이다. 만약 나이키 브랜드를 전혀 모르는 100년 미래에서 온 2114년 사람이 나이키 타운에 방문했다고 상상해보자.

 

100년 전 일반 브랜드 매장 자료를 보았던 그가 나이키 타운을 보면 박물관이라고 생각할까? 매장이라고 생각할까? 나이키 대신 스타벅스를 넣어보자. ‘뮤지엄 스타벅스’는 스타벅스에 뮤지엄의 특징인 영적 영감, 이야기 그리고 시공간 체험 요소가 있음을 의미한다. 그럼 애플을 넣어보면 어떨까? ‘뮤지엄 애플’은 뮤지엄과 같은 애플이다. 보통 애플 매장에는 초기 모델이나 구형 제품이 아닌 신형 제품만 진열되는데, 그곳에서 영감, 이야기, 시공간을 넘나드는 체험을 한다면 무엇 때문일까? 나는 뮤즈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뮤즈의 정체가 뭐길래 그런 경험이 가능한 걸까? 다음 사진에서 뮤즈를 찾아보자.

 

 

 

 

청바지에 푸른 피가 있다고 보는 믿음과 청바지로 거대한 벽화를 만들어 보여주는 것은 모두 뮤즈의 열정과 집착이다. 청바지를 바지가 아닌 그 무엇으로 생각해야만 가능한 일이다. 상상력이 필요하다. 신석기 시대 사람은 불로 돌을 녹여 철기 도구를 만들었다. 어떤 믿음과 열정이 불로 돌을 녹일 생각을 하게 했을까? 그럼 문자를 만들기 위해서는 몇 명의 사람이 고민했을까? 글자를 만든 일과 스마트폰을 개발한 상상력의 기원은 무엇일까? 왜 저런 청동 그릇에 극세 그림을 그려 넣었을까? 무엇을 보여주고 싶은 걸까?

 

지금까지 나는 이런 창발의 근원을 ‘뮤즈’로 보았다. 고대인들은 자신의 번뜩이는 아이디어를 신이 준다고 믿었다. 비슷한 환경에서 누군가 특별한 능력과 몰입을 보일 때, 다른 사람은 그 또한 신이 준 것이라고 보았을까? 예를 들어 어떤 사람이 글자 창조에 몰입하거나 극세공에 빠져있다고 상상해보자. 글이나 글세공이 없던 때라면 생소하게 느껴질 것이다. 어쩌면 하루하루 생존하기도 힘든 상황에서 엉뚱한 데 몰입한다고 생각하거나, 제정신으로 보지 않았을 가망성도 크다.

 

하지만 지금은 그런 사람들에게 열정(Enthusiasm)이 있다고 말한다. 열정(Enthusiasm)의 어원을 보면 왜 말 그대로 열정적인가를 알 수 있다. 열정의 어원은 엔테오스(Entheos)로 ‘신의 영감을 받았다’에서 유래한다. 열정적으로 자신의 일에 충실한 사람은 신을 영접하여 일하고, 사람이 할 수 없는 영적인 영역에까지 도달한다. 열정적인 예술가의 작품과 장인이 만든 상품에서 표현할 수 없는 영적인 힘을 느끼는 이유다. 즉 뮤즈와 함께 일한다는 것은 신과 함께 작품을 만든다는 뜻이다. 뮤지엄에 전시된 상품을 떠올리면 알 수 있다. ‘어떻게 사람의 손으로 이런 걸 만들었을까’ 생각되는 유품들이 진열장에 놓여 있다. 그 시대 사람들이 뮤즈를 믿었다는 방증이다.

* 이 아티클의 전문을 읽으시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1. 현재 유니타스브랜드는 매거북의 모든 기사를 온라인에서 편리하게 보실 수 있는 유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멤버십 안내 페이지 바로가기)

2. 기사는 무료(share) 기사와 유료 기사로 구분되어 있으며 온라인 로그인 시 무료 기사를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3. 무료 기사는 [MAGABOOK > 전체보기]에서 볼륨별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또는 MAGABOOK 메인 페이지에서 '무료 기사 보기'를 이용해 주세요.

4. 이 기사에 대한 PDF는 리디북스(유료)(http://ridibooks.com)에서 만나 보실수 있습니다.

유니타스브랜드 문의

About Us

찾아오시는 길

멤버십 문의

  • 070-5080-3815 / unitasbrand@stunitas.com

교육, 컨설팅, 제휴 문의

  • 070-5080-3800 / ahneunju@stunitas.com

매트릭스 단체, 쇼핑몰 문의

  • 02-333-0628 / momente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