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브래텀_1. 끝에서 처음으로, 처음에서 끝으로 볼륨배지시즌배지

고유주소 시즌2.5 / Vol.31 애플 코드와 씨드 (2013년 06월 발행)

“스컬리, 인사하세요. 한국어 통역관입니다.” “안녕하세요. 안나 한 스미스입니다. 만나서 반갑습니다.” “안녕하세요, 스컬리예요.” 안나 한 스미스는 다시 한 번 가벼운 눈인사를 하고 식사를 시작했다. “누구예요, 멀더?” 스컬리가 눈짓으로 안나를 가리켰다. “우리 연구소장 여동생의 딸이에요. 한국에서 데리고 온 입양아죠. 지금 브라운 대학에서 문학을 배우고 있어요. 한국 이름은 한안나예요. 한국은 성을 앞에 붙이죠.” “우리가 알아볼 사람은 영어를 못하나요?” 스컬리가 멀더에게 물었다. “영어를 하니까 애플하고 일했겠죠? 그런데 우리는 한국어와 서울 지리를 모르잖아요. 안나가 일주일 동안 우릴 가이드해줄 거예요.”

 

 

“제가 얼마나 잤나요?” 스컬리가 기내 식사를 하기 위해 의자를 일으켰다.

 

“음… 그러니까 두 시간 정도 잤군요.” 시계를 보면서 멀더가 말했다. 스컬리는 두꺼운 리포트를 보고 있는 멀더를 쳐다보고, 허리를 숙여서 멀더가 보는 리포트 표지를 살펴보았다. “슈퍼내추럴 코드?” 스컬리는 소리 내서 표지에 적힌 초록색 제목을 읽었다. 멀더는 안경 너머로 스컬리를 보고 다시 리포트로 시선을 옮겼다.

 

“두 장만 읽으면 됩니다. 식사 나올 때까지 끝낼 수 있어요.” 멀더는 스컬리에게 뭔가를 더 말하려다가 다시 리포트를 보기 시작했다.

 

“설마 서울 일정을 X파일의 연장 선상에서 파악하려는 것은 아니겠죠? 이번 조사는 X파일이 아니라 미연방 경영 조사 위원회에서 준 거에요. 아시죠?” 스컬리는 눈살을 찌푸리며 멀더를 쳐다보면서 말했다. 멀더는 읽기를 중단하고 다시 한 번 스컬리를 물끄러미 바라보았다. 그리고 바로 대답하지 않고 조용히 웃으면서 천천히 말했다.

 

“알고 있어요, 스컬리. 이 보고서는 FBI의 보고서가 아니라 7년 전 우리를 대신해서 한국에 갔던 케리 얀시 요원과 잭 트라우 요원이 앨리스 실종 사건을 조사하면서 수집했던 자료들이에요. 이번 사건에 도움이 될 거라고 선물로 보내준 거니까 신경 쓰지 마세요.”

 

스컬리는 멀더가 보고 있는 리포트 내용을 훑더니 말했다.

 

“하지만 슈퍼내추럴 코드는 예전에 우리가 같은 팀으로 일할 때 서로 힘들게 했던 기억들을 떠오르게 하네요.”

 

멀더는 스컬리를 보지 않고 미소 지으면서 리포트를 계속 읽어나갔다. 스컬리도 멀더에게 더 이야기하지 않고 물수건으로 손을 닦았다. 승무원이 식사를 가져오자, 그제야 멀더는 읽고 있던 리포트를 접어 의자 앞 주머니에 집어넣었다. 그리고 비빔밥을 숟가락으로 비비려는 스컬리를 힐끗 보더니 젓가락으로 스컬리의 비빔밥을 비벼 주었다. 멀더의 젓가락질을 신기한 눈빛으로 보는 스컬리에게 보란 듯이 반찬을 하나 집어서 자신의 입으로 가져갔다.

 

“젓가락 사용법을 배웠나요?”

 

“스티브 잡스가 스시를 즐겨 먹은 건 아시죠?” 멀더는 젓가락을 사용해서 다른 반찬을 들어 올려 보였다.

 

“이번 애플 조사의 자격요건은 젓가락 사용법인가요?” 스컬리는 포크로 반찬을 집어 멀더에게 보여 주며 물었다.

 

“스컬리의 직접화법은 전혀 변하지 않았군요.”

 

“멀더의 우회 화법도 전혀 변하지 않았어요.” 물을 한 모금 마신 스컬리는 말을 이어갔다.

 

“이제 젓가락 사용 비유를 통해서 저에게 슈퍼내추럴 코드 리포트에 대해서 설득하려는 거 아닌가요? 상대방이 설명하지 못하거나 익숙하지 않은 상황을 연출할 때, 일시적 충격을 가해 설득하는 것은 X파일 때 많이 당해봤거든요.”

 

“그렇군요. 다 알고 있군요.” 멀더가 가볍게 웃었다.

 

“멀더, 다 알고 있는 것이 아니라 다 경험해 본 거예요. 멀더의 전형적인 패턴이라고요.”

 

“좋아요, 인정합니다. 그건 그렇고 저의 젓가락 선생님을 소개하죠. 안나!”

 

건너편의 중앙 의자에 앉아 있는 여자가 멀더와 스컬리에게 눈인사를 건넸다.

 

“스컬리, 인사하세요. 한국어 통역관입니다.”

 

“안녕하세요. 안나 한 스미스입니다. 만나서 반갑습니다.”

 

“안녕하세요, 스컬리예요.”

 

안나 한 스미스는 다시 한 번 가벼운 눈인사를 하고 식사를 시작했다.

 

“누구예요, 멀더?” 스컬리가 눈짓으로 안나를 가리켰다.

 

“우리 연구소장 여동생의 딸이에요. 한국에서 데리고 온 입양아죠. 지금 브라운 대학에서 문학을 배우고 있어요. 한국 이름은 한안나예요. 한국은 성을 앞에 붙이죠.”

 

“우리가 알아볼 사람은 영어를 못하나요?” 스컬리가 멀더에게 물었다.

 

“영어를 하니까 애플하고 일했겠죠? 그런데 우리는 한국어와 서울 지리를 모르잖아요. 안나가 일주일 동안 우릴 가이드해줄 거예요.”

 

 

스크랩 이메일 인쇄 아티클을 모두 읽었습니다.

브랜드 소설, 슈퍼내추럴 코드, 바이브래텀

관련배지

* 이 아티클을 읽을 경우 획득할 수 있는 배지 리스트입니다. (배지란?)

관련아티클

바이브래텀_2. 가상 인물,... 스티브 잡스는 임종 직전 팀 쿡을 두 번에 걸쳐 불렀다. 첫 번째 미팅에서 잡스는 NeXTStep10이 자신이 애플을 떠나 넥스트...

바이브래텀_3. 거대한 힘 “스컬리, 제가 언제 생각하고 일했나요? 부딪히면서 생각하잖아요. 잡스는 자신의 인생에 보이지 않는 그 무엇이 있다고 했...

바이브래텀_4. 이론과 실제... “스컬리. 그래서 잡스가 자신의 뇌를 얇게 썰어서 10명의 사람에게 이식했다는 건가요?” “글쎄요. 스티브 잡스는 간 이식을...

바이브래텀_5. 잡스의 궤도... “스컬리, 인간 자체는 처음부터 결핍된 상태예요. 계속 성경을 예로 들게 되네요. 창세기에 나와 있는 인간의 창조과정만 ...

바이브래텀_6. 드러난 비밀... “안나 한 스미스라고요? 조회해 보죠. 그리고 지금 나는 당신을 보고 있어요. 그 휴대폰은 여기까지만 사용하고 옆에 보이...

바이브래텀_7. H의 정체 “멀더 요원, 당신 옷에는 2개의 추적장치가 있었어요. 제가 모두 제거했습니다. 지하철에서 당신의 미행을 확인했고 결국 ...

바이브래텀_8. 섬광기억 “스… 컬…리? 여기가… 어디죠?” “멀더, 괜찮아요? 우리가 묵는 호텔이에요. 멀더, 물 좀 마셔보겠어요?”

바이브래텀_9. 진실의 뒷면... “내가 깨어나면 무엇을 하지?” “포맷되겠죠.”

바이브래텀_10. 편집된 기...

바이브래텀_11. 복구된 기...

유니타스브랜드 문의

About Us

찾아오시는 길

교육, 컨설팅, 제휴 문의

  • 010-8744-8304 / unitasbrand@gmail.com